메뉴 건너뛰기

전장연 자료실

보도자료,성명,논평,정책자료,선전자료,양식·기타자료

보도자료,성명서,논평

조회 수 2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성명서.jpg

[성명]

보건복지부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안은 폐지가 아니다!

문재인정부는 약속을 지켜라!

부양의무자기준 진짜 폐지안을 내놔라!


 

오늘(2017. 8. 10) 보건복지부는 기초생활보장제도 기본계획을 발표하며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름만 폐지 일뿐, 폐지의 반쪽에도 미치지 못하는 완화에 불과하다. 이조차 기존에 발표된 내용보다 후퇴해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오매불망 기다리는 가난한 이들의 마음에 큰 실망을 안겨주었다.

 

시행시기 후퇴로 빈곤층을 우롱말라!

 

대통령은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공약했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도 폐지를 선언했지만 사실 상 완화안을 내놓았다. 그리고 오늘 보건복지부는 반쪽자리 완화안의 시행 시기마저 뒤로 미뤘다. 2018년도 폐지한다던 주거급여 부양의무자기준은 201810월 시행으로, 2019년도 중증장애인, 노인이 부양의무자인 경우 소득기준을 완화한다던 약속은 각각 2019년과 2022년으로 미뤄졌다.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단계적이라 할지라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이뤄져야 한다. 부양의무자기준이 폐지되길 기다리며 그때까지 밥을 굶을 수도, 집 없이 살 수도 없는 일 아닌가. 당장 한 달, 하루의 삶이 급한 가난한 이들의 목숨줄을 줄다리기 하지 말라. 생존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없이 사각지대 해소 없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조치로 60만 명의 신규 수급자가 진입할 것이라 이야기했지만 근거가 없다. 지난 17년간 부양의무자기준은 꾸준히 완화되어 왔다. 2촌까지 였던 부양의무자가 1촌으로, 사망한 1촌의 배우자 제외로, 소득기준, 재산기준 완화로 수차례 문턱이 낮아졌지만, 단 한 번도 사각지대 해소에 성공한바 없다. 박근혜정부도 교육급여의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했고, 소득기준을 대폭 완화했다고 선전했지만 75만 명의 신규수급자가 늘어난다는 호언장담에도 수급자는 2년 동안 단 32만 명 늘었을 뿐이다. 그조차 10년 전 수급률로 회귀한 것 뿐 이다. 복지부는 어떤 근거로 60만 명의 신규 진입을 장담하는 것인가?

복지부는 주거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로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을 면피하려 하지만 수급신청자는 생계의 곤란 때문에 수급을 신청한다. 집값만 어렵고 생계는 괜찮은 사람이 어디 있는가?

또한 이번 기본계획안은 노인과 중증장애인에게 부양의무자기준 완화를 외치지만 실제 그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부양의무자가 노인과 중증장애인인 경우로 국한시키고 있다. 기초생활급여가 필요한 사람은 부양의무자가 아니라 수급신청자다. 포장만 화려한 빈껍데기 완화안으로 사각지대 해소는 이뤄지지 않는다. 이는 문재인 정부와 복지정책에 대한 신뢰 하락으로 귀결될 것이다.

 

오늘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나라다운 나라, 약자를 포용하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매번 수급신청에서 탈락해 간신히 삶을 이어가는 사람들, 매일 같이 죽음을 상상하는 가난한 이들을 방치하는 나라다운 나라는 없다.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가 없다면 박능후 장관의 선언은 빈말이 될 것이다.

정책의 방향은 이미 정해졌다. 이렇게 시기를 늦출 이유는 없다. 우리는 보건복지부의 이번 기만적인 기초생활보장제도 기본계획에 반대하며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요구한다.

 

2017810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폐지공동행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9 [알립니다]2017년 9월 5일 이후, 그동안 있었던 광화문농성 민관협의체 회의 결과 요약 내용입니다. file 운영자 2018.01.19 10
588 [알립니다]2018년 1월 15일 장애등급졔 폐지 민관협의체 5차 회의 결과입니다. file 운영자 2018.01.19 7
587 [보도자료] "국토교통부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해 책임 있는 태도로 대화에 임하라!" - 2018년 1월 12일 제2차 장애인이동권위원회 회의에 부쳐 file 운영자 2018.01.09 25
586 [보도자료]"문재인정부의 '장애인일자리정책' 어떻게 할 것인가?" 중증장애인 노동권 토론회 개최_20180110 file 운영자 2018.01.09 22
585 [안내]장애등급제폐지민관협의체 제2차 회의를 합니다. file 운영자 2017.11.01 263
584 [보도자료] 장애인 이동권 보장 추석연휴 시민선전전 및 국토교통부 면담 결과 입장 발표 기자회견 file 운영자 2017.09.30 419
583 [성명] 민주주의를 석방하라 추석 전 양심수 특별사면을 호소한다 운영자 2017.09.21 130
582 [성명서] '개인예산제' 도입은 사회서비스 권리를 사적시장에 파는 것이다! -서울지역장애인소비자연대의 장애인 '개인예산제' 도입 촉구에 대해 논하며 - file 운영자 2017.09.21 153
581 올해도 고향에 못가는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 면담촉구 기자회견 file 운영자 2017.09.20 151
580 [취재요청]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촉구를 위한 범사회복지계 공동선언” file 운영자 2017.08.16 281
» [성명] 복지부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폐지가 아니다! file 운영자 2017.08.10 220
578 [보도자료] 청와대 앞 농성투쟁 선포 기자회견-"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3대적폐, 이젠 끝장냅시다!" file 운영자 2017.08.10 179
577 [성명서]거주시설 운영 법인의 장애인권익옹호기관 위탁 지정 취소하고, 인권의 가치에 부합되도록 위탁·운영하라! 운영자 2017.07.12 209
576 [보도자료]장애인권익옹호기관, 인권의 가치안에 위탁운영 되어야 한다. - 사회복지법인의 장애인권익옹호기관 위탁선정 규탄 기자회견 - file 운영자 2017.07.12 205
575 [보도자료]장애인최저임금적용제외폐지!중증장애인일자리확대! 장애인 사회적총파업 선포 기자회견_20170630 file 운영자 2017.06.30 152
574 [보도자료] 작전명“서울로7017 장애인 3길 프로젝트” 기자회견 file 운영자 2017.05.18 311
573 [보도자료]인권과평등을 위한 장애인들의 존엄한 행진 Disability Pride March file 운영자 2017.05.12 291
572 [성명서]문재인 대통령 취임을 맞이하며 - 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의 오랜 바람을 마침내 실현하는 혁명적 대중 행동은 End가 아닌 And로 새 정부에서도 계속 된다. file 운영자 2017.05.12 468
571 [보도자료] 2014년 장애인의 날 최루액 난사한 경찰 공권력에 대한 국가 배상 청구 소송 기자회견 20170502 file 운영자 2017.05.02 276
570 [보도자료]2017년노동절_장애인계_사전대회 및 420해단식 file 운영자 2017.04.28 2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 Next
/ 30
© k2s0o1d5e0s8i1g5n. ALL RIGHTS RESERVED.
SCROLL TOP